자료실

  • 열린마당
  • 자료실
저탄소·청정연료 전환 지원으로 탄소중립 실현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5-06 10:24:09
  • 조회수 334
첨부파일 저탄소청정연료 전환 지원으로 탄소중립 실현(보도자료 기후경제 4.26).hwpx

▷ 환경부·데이원에너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연료전환 업무협약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데이원에너지(주)와 '저탄소 청정연료 전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4월 27일 오후 여수산업단지에 소재한 데이원에너지(주) 회의실에서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에 참여하는 할당업체의 온실가스 감축부담을 완화하고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탄소중립설비 지원사업' 중 하나로 마련된 것이다.


특히 올해는 2050 탄소중립 선언,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 등으로 할당업체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어 '탄소중립설비 지원사업' 예산이 지난해 222억 원보다 4.4배 늘어난 979억 원으로 편성됐다.  


아울러 산업단지에 열을 공급하는 집단에너지사업자(할당업체)가 유연탄 연료를 바이오매스* 등 온실가스 배출이 적은 연료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생물자원 자체를 이용하거나 생물자원을 가공해 생산한 연료


이번 협약을 통해 환경부는 유연탄을 사용하는 데이원에너지(주)의 보일러 2기 중 1기를 바이오매스로 전환하도록 우선 올해 국고 100억 원을 지원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사업 운영관리를 맡게 된다. 


데이원에너지(주)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에 걸쳐 보일러 1기의 연료를 유연탄에서 바이오매스로 전환한다. 환경부는 지원사업이 완료되면 2025년부터 매년 약 53만 톤*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온실가스 배출권 가격을 20,000원/톤으로 가정할 경우, 배출권 비용 106억원 절감


환경부는 연료전환 외에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인버터·공기압축기 등의 공정설비를 교체하는 경우 설치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1차 공모를 통해 32개 업체를 선정한 상태이며, 추가 공모를 통해 상반기 내에 올해 사업비 879억 원을 전액 소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법정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은 "할당업체의 감축부담을 줄이기 위해 중소기업에 한하여 보조율을 50%에서 70%로 상향하고, 청정연료 전환지원 등 감축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라면서, "탄소중립설비 지원사업에 할당업체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기사전문보기 - 첨부파일을 참조해주세요.   


목록



이전글 플라스틱 제품 15종, 재활용 의무 강화
다음글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관, 참여형 전시공간으로 탈바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