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열린마당
  • 자료실
원유 대체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재활용 기준 마련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3-07 16:59:26
  • 조회수 944
첨부파일 원유 대체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재활용 기준 마련(보도자료 자원순환 3.3).hwpx

▷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안 등 입법예고


폐플라스틱 열분해* 기술로 제조한 열분해유가 원유를 대체하여 납사, 경유 등 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재활용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등 3개* 자원순환 분야 하위법령 일부개정안을 3월 4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먼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화학제품의 원료로 재활용하는데 필요한 법적 기준을 완비했다.


코로나19 이후 폐플라스틱 발생량* 증가로 폐플라스틱의 안정적 처리와 재활용 고도화가 필요하여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화학제품의 원료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재활용 가능 유형을 추가했다.


또한, 열분해 과정에서 생산된 합성가스에서 수소를 개질(改質)·추출하여 연료전지, 수소차 충전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되는데, 이를 재활용 가능 유형에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기존에 소각시설로 규정된 열분해시설은 재활용시설로 변경하여 열분해유 회수기준을 투입된 폐플라스틱 중량의 50% 이상으로 설정하고, 열분해시설 특성에 맞는 설치·관리기준도 제시했다.


생활폐기물 소각재 발생량 증가에 대비하여, 이를 적정 처리할 수 있는 재활용 방법과 기준을 마련했다.


※ 기사전문보기 - 첨부파일을 참조해주세요. 


목록



이전글 "국립공원은 국민의 행복쉼터, 지구의 탄소쉼터"
다음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기후변화 영향 및 적응...